민경욱 전 의원 "아내에게 전철 타는 법 배웠다" [일요주간 만평]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2:49:47
  • -
  • +
  • 인쇄
▲ 일요주간 만평=김진호 화백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자연인' 신분이 된 민경욱 미래통합당 전 의원이 얼마전 페이스북에 '아내에게 전철 타는 법을 배웠다'고 글을 써서 화제다. “나는 오랜만에 용감하게 아직 좀 낯선 보통 시민의 일상생활로 뛰어들었다”고 밝힌 글을 두고 특권층에서 내려왔다는 의미로 해석하기 보다는 아직 지하철 타는 법도 몰랐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민경욱 전 의원은 같은 당 하태경 의원으로부터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이라며 비판을 받고 있는데 "당 지지율에 해가 되는 행위"라면서 당장 "출당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듣기도 했다. 

 

이런 주장에도 불구하고 민경욱 전 의원은 불법으로 입수한 투표지로 인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고 시간이 갈수록 민 전의원에 동조하는 주장은 잦아드는 중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