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편집 권한 내려 놓나? [일요주간 만평]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21:00:23
  • -
  • +
  • 인쇄
▲ 일요주간 만평=김진호 화백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 포털 네이버의 뉴스 서비스가 달라진다. 네이버는 많이본 뉴스·댓글많은 뉴스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22일 네이버는 기사를 순위별로 확인하는 랭킹뉴스 서비스를 종료하고, 언론사별 랭킹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정치·경제·사회·생활문화·세계·IT과학 등 6개 섹션에 대한 많이 본 뉴스를 30건까지 랭킹뉴스를 통해 소개했다.  많이 본 뉴스 상위 10건은 '언론사별 많이 본 뉴스'로 대체됐다. '더보기' 버튼을 클릭하면 각 언론사의 실시간 1위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구독자는 자신이 구독한 언론사 순서로 많이 본 뉴스를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