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인기제품 허위·과대광고 조심하세요”…178건 적발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10:10:28
  • -
  • +
  • 인쇄
식약처, 식품·의료기기·화장품 등 온라인 게시물 1010건 점검
▲ 부당광고 사례.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용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식의약 제품의 온라인 광고 게시물 1010건을 점검해 허위·과대광고 178건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삭약처에 따르면 우선 장건강·면역력 증강 등을 표방하는 식품 광고 게시물 510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129건을 적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74건(57.4%)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 광고 30건(23.3%) ▲건강기능식품 자율심의 위반 광고 12건(9.3%) ▲거짓·과장 광고 6건(4.6%) ▲소비자기만 광고 4건(3.1%)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3건(2.3%)이었다.

적발된 사이트는 일반식품(당절임)을 면역력을 높이고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것처럼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들고, 일반식품(혼합음료)을 ‘비염영양제’로 광고하거나 건강기능식품을 코로나19나 독감 등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될 우려가 있는 광고 등을 내보냈다.

식약처는 또 가정에서 손쉽게 사용 가능한 의료기기 광고 게시물 300건을 점검해 6건의 허위·과대광고를 잡아냈다.

주요 위반내용은 ▲허가(인증) 사항과 다른 거짓·과장 광고 5건(83%) ▲사용자 체험담 이용 광고 1건(17%)이다.

아울러 미백과 주름개선 기능성화장품의 광고 게시물 200건을 점검해 43건의 허위·과대광고를 적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34건(79%) ▲기능성화장품 심사 결과와 다른 내용을 광고 9건(21%)이다.

식약처는 “점검에서 적발된 사이트는 온라인 쇼핑몰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신속하게 차단을 요청하고, 고의·상습 위반자에게는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는 제품의 허가사항 등을 반드시 확인한 후 구매해야 하며 특히 무허가·무신고 제품은 품질이 확인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효과를 담보할 수 없음으로 구매·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