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반반택시·i.M택시 등 택시호출 '운송 중개 플랫폼' 제도권 속으로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10:55:52
  • -
  • +
  • 인쇄
- 국토부, 플랫폼 중개사업이 활성화하면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등으로 선호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 활용해 택시 호출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카카오T, 반반택시, i.M택시 등 다양한 택시호출 서비스가 제도권으로 속속 진입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카카오 모빌리티(카카오T)·코나투스(반반택시)·진모빌리티(i.M택시) 등 플랫폼을 통한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3개의 사업자가 18일 개정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른 플랫폼 중개사업자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플랫폼 중개사업은 별도의 법적 근거 없이 운영돼 오던 운송 중개 플랫폼(택시 호출앱 등)을 제도권으로 수용해 다양하고 혁신적인 중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 (사진=카카오모빌리티 홈페이지)

개정 여객자동차법은 플랫폼 중개사업자는 국토부에 등록할 수 있고, 여객으로부터 중개요금을 수취할 때 국토부에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우선 카카오 모빌리티는 중개 플랫폼 카카오T를 통해 일반 중형택시 호출, 모범택시 호출, 대형승합택시(벤티) 호출, 고급택시(블랙) 호출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고된 내용에 따르면 일반택시(중형)와 대형승합택시(벤티) 호출, 고급택시(블랙) 호출은 기존과 같이 별도의 중개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스마트 호출은 수요·공급 상황에 따라 0~3000원의 중개요금이 부과된다. 택시 운임은 지자체별 기존 운임 그대로 적용된다. 이 외에도 모범택시 호출(0~5000원), 기업회원 전용(플러스·0~2만2000원)도 운영된다.

단, 수요폭증에 따라 호출 시점 기준 이전 10분 간 배차성공률이 60% 미만으로 떨어지는 특수한 경우는 0~5000원으로 적용할 수 있다.

코나투스는 중개 플랫폼 반반택시를 통해 중형택시 일반 호출과 자발적 동승 중개 호출(반반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고된 내용을 보면 중형택시 일반 호출은 기존과 같이 중개 요금이 부과되지 않고, 반반호출은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에 따라 적용되던 2000~3000원(22~24시 2000원·24시~04시 3000원·04시~10시 2000원)의 중개요금이 변경 없이 그대로 적용된다.

진모빌리티는 중개 플랫폼 i.M을 통해 경기 지역에서 대형 승합택시(i.M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고된 내용에 따르면 i.M택시 호출은 택시 수요·공급 상황에 따라 0~3000원 범위에서 중개요금이 부과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플랫폼 중개사업이 활성화하면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등으로 선호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 더욱 손쉽게 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며 “특히 야간 등 택시 부족 시간대의 승차난 문제와 승차 거부 문제 등도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