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암환자용 맞춤형 특수식품 제조·판매 가능”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0:37:59
  • -
  • +
  • 인쇄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 행정예고…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 신설 등
▲ 참고사진.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고령자용과 암환자용 맞춤형 특수식품이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령자·암환자에 대한 맞춤형 특수식품의 제조·판매를 가능하게 하고 우유류·두부의 냉장보관 기준을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30일 행정 예고했다.

식약처는 “개정안은 맞춤형 특수식품이 다양하게 개발·공급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온도에 민감한 우유류와 두부의 유통 온도 기준을 강화하는 등 기준·규격을 개선해 국민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내용은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 유형과 기준·규격 신설 ▲암환자용 특수의료용도식품 표준제조기준 신설 ▲우유류·두부의 냉장 유통온도 강화 ▲안전성이 우려되는 식품원료 삭제 ▲동물용의약품·잔류농약 잔류허용기준 신설·개정 등이다.

고령자에 부족하기 쉬운 영양성분과 에너지를 편리하게 보충할 수 있도록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의 유형과 기준·규격을 신설했다.

식약처는 “기존 고령친화식품의 기준은 섭취의 용이성에 주안점을 두었으나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이 신설되면 고령자의 영양섭취개선과 고령친화식품 선택의 폭 확대, 맞춤형 특수식품 시장 활성화 등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암환자의 치료·회복 과정 중 체력의 유지·보충, 신속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암환자용 특수의료용도식품의 표준제조기준도 신설했다.

현재 당뇨·신장질환·장질환 등 일부 질환만 표준제조기준이 마련돼 있어 표준제조기준이 없는 암환자용 식품은 제조가 어려웠지만, 이번 표준제조기준 신설로 암환자의 영양보충을 위한 식품이 보다 쉽게 개발·공급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온도변화에 민감하고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짧은 우유류와 두부를 보다 위생적으로 관리하고 안전하게 유통할 수 있도록 우유류와 두부에 대해 냉장 유통온도 기준을 10도에서 5도로 강화한다.

또 식품원료 재평가 결과를 반영해 부작용 등 안전성이 우려되는 식품원료 가운데 4종을 ‘식품원료’에서 삭제하고, 5종은 사용량에 제한이 있는 ‘제한적 사용원료’로 변경한다.

이와 함께 축산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동물용의약품 등의 잔류허용기준을 신설·개정하고, 전분당 제조용 옥수수의 푸모니신 기준 적용을 제외하도록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정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은 강화하는 한편 변화되는 유통·소비트렌드에 맞춰 제도는 합리적으로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