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코로나19 사망자 ‘선화장·후장례’→‘장례 후 화장’ 가능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10:49:56
  • -
  • +
  • 인쇄
‘코로나19 시신에 대한 장사 방법 및 절차 고시’ 개정
“가족 잃은 슬픔, 추모 기회 드리기 위해 적극 협조”

▲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경기도 한 화장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로 숨진 고인의 관을 화장터로 이송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는 장례를 한 후 화장을 할 수 있게 된다. 2년만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시신에 대한 장사 방법 및 절차 고시’를 개정해 27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고시의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장사 절차를 현행 ‘선(先) 화장, 후(後) 장례’ 권고에서 ‘방역조치 엄수 하에 장례 후 화장’도 가능하도록 했다.

‘선 화장, 후 장례’ 권고는 2020년 코로나19 발생 초기 신종 감염병에 대한 정보가 불충분한 상황에서 장례 절차를 통한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자 제정됐다.

질병관리청은 “개정안은 지난 2년간 축적된 코로나19에 대한 정보와 해외사례 검토,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등 객관적 근거를 바탕으로 유족의 애도 및 추모 기회를 보장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개정된 ‘코로나19 시신에 대한 장사 방법 및 절차 고시’와 ‘코로나19 사망자 장례관리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사망자 유족들도 통상적인 장례 절차에 준해서 장례식을 치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장례식 과정 중 입관 절차 시 전통적인 염습을 생략한 간이접견만 허용해 감염위험을 배제한다.

화장시설에서도 일반사망자와 구별 없이 원하는 화장 시간을 예약한 후 보건용 마스크와 장갑만 착용하고 유가족이 직접 고인의 시신을 운구할 수 있게 했다.

일부 장례식장에서는 감염위험에 대한 우려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를 치르기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있어 보건복지부와 전국 지자체는 개정된 고시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사망자 유족들의 장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국 1134개 장례식장을 독려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개정 고시와 지침이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장사시설과 관계 기관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안타깝게 가족을 잃은 유족의 애도와 추모 기회를 드리기 위해서는 장례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국제기구의 권고와 해외사례를 충분히 검토한 후 고시와 지침을 개정한 방역 당국을 신뢰하고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를 거부하는 사례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